상단 왼쪽 이미지 상단 가운데 이미지 상단 오른쪽
 작성자   시인의마을                                           일시 2003-12-03 23:06:21
  글제목  오유정의 <나팔꽃>

          나팔꽃

               오 유 정

그녀가 길을 가네

놓치지 않으려는 듯

온몸으로 휘감아 버리며 걷네

누굴 못 잊어 저토록

뒤척이며 뒤돌아보나

꺼질까 두려웠겠지

갓 없는 등불


 
글목록 글쓰기 글수정 글삭제
 

 Total:149    Page:( 15/9 )  
NO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첨부 조회수
69 황윤선 2003-12-22 1284
68 시인의마을 2003-12-03 897
67 시인의마을 2003-12-03 869
66 시인의마을 2003-12-03 894
65 시인의마을 2003-12-03 835
64 시인의마을 2003-12-03 1018
63 시인의마을 2003-12-03 960
62 시인의마을 2003-12-03 882
61 시인의마을 2003-12-03 865
60 시인의마을 2003-12-03 894
[ [1] [2] [3] [4] [5] [6] [7] [8] [9] [10] [▶] [15] ]
글목록  글쓰기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