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왼쪽 이미지 상단 가운데 이미지 상단 오른쪽
 작성자   시인의마을                                           일시 2003-12-26 00:16:37
  글제목  박자영의 <아버지의 접시>

          아버지의 접시

                  박 자 영

거미줄이 쳐져버린

오래된 천장

분명 하얀 눈의 색이었을텐데

오랜 세월에

변색되어버린 갈색빛 벽

탁해버린

뿌연 유리 넘어로

잔금이 가있는

접시 하나가 있다

누군가

안쓰러움에

그리움에 목이 매어

눈물로

닦아놓은 것일까

어머니의

낡은 접시는

그렇게

매일 아버지의 굵은 손으로

잔때를 감추고 있다


 
글목록 글쓰기 글수정 글삭제
 

 Total:149    Page:( 15/8 )  
NO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첨부 조회수
79 봄비 2004-01-14 988
78 시인의 마.. 2004-01-02 919
77 시인의 마.. 2004-01-02 917
76 시인의 마.. 2004-01-02 787
75 시인의 마.. 2004-01-02 803
74 김완하 2003-12-31 986
73 시인의마을 2003-12-26 834
72 시인의마을 2003-12-26 810
71 시인의마을 2003-12-26 793
70 시인의마을 2003-12-26 768
[ [1] [2] [3] [4] [5] [6] [7] [8] [9] [10] [▶] [15] ]
글목록  글쓰기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