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왼쪽 이미지 상단 가운데 이미지 상단 오른쪽
 작성자   구성주                                           일시 2006-12-19 02:02:55
  글제목  새벽 1시 42분

새벽 1시 42분

새벽 1시 42분에 나는 시를 쓴다

아니 방금 43분이 되었다.

새벽 1시 43분에 나는 시를 쓴다

아니 방금 44분이 되었다

새벽 1시 44분에 나는 시를 쓴다

...............

...............

...............

지금 난 왜 시를 쓸까?

슬퍼서....

슬픔은 눈을 젖힌다

진짜 슬플 땐 슬픔이 배로 온다

뱃속의 어딘가가 아스라하니 울컥 울리며

온몸으로 전이 된다

그 순간은 초고속 통신망의 잘난 속도도 무력해 진다

그래서 단장을 끊는, 애간장이 타는

그런 말들을 하나 보다

지금 난

뱃속의 어딘가가 아스라하니 울컥 울린다


 
글목록 글쓰기 글수정 글삭제
 

 Total:149    Page:( 15/2 )  
NO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첨부 조회수
139 구성주 2006-12-20 1481
138 구성주 2006-12-20 1385
137 구성주 2006-12-20 1162
136 구성주 2006-12-20 1040
135 구성주 2006-12-20 1256
134 구성주 2006-12-20 1096
133 구성주 2006-12-19 1014
132 구성주 2006-12-19 1082
131 구성주 2006-12-19 1059
130 구성주 2006-12-18 1218
[ [1] [2] [3] [4] [5] [6] [7] [8] [9] [10] [▶] [15] ]
글목록  글쓰기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