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왼쪽 이미지 상단 가운데 이미지 상단 오른쪽
 작성자   김완하                                           일시 2003-07-24 16:48:44
  글제목  김기연의 <손수레>

     손수레

          김 기 연

이른 아침 가방을 어깨에 메고

힘차게 골목길 나서다

지긋한 할아버지가

손수레 끄는 것을 보았다

나는 무거운 가방을 메고서도

할아버지의 손수레 밀어 드렸다

수레는 한결 빠르게 언덕을 올랐다

우리의 수레에 싣고 가야 할 것이

무엇인가

생각하며 이것저것 더 많이

담아 보았다

그래도 손수레는 거침없이

비탈길을 올랐다


 
글목록 글쓰기 글수정 글삭제
 

 Total:149    Page:( 15/12 )  
NO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첨부 조회수
39 봄비 2003-08-08 1050
38 김완하 2003-07-25 1040
37 김완하 2003-07-25 763
36 김완하 2003-07-25 749
35 김완하 2003-07-25 978
34 김완하 2003-07-24 730
33 김완하 2003-07-24 780
32 김완하 2003-07-24 840
31 김완하 2003-07-24 818
30 김완하 2003-07-24 820
[ [1] [◀] [11] [12] [13] [14] [15] ]
글목록  글쓰기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