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왼쪽 이미지 상단 가운데 이미지 상단 오른쪽
 작성자   김완하                                           일시 2019-02-17 15:11:08
  글제목  김완하의 에스프리(8)/함열을 지나며/중도일보

DownLoad : 중도칼럼8.hwp (18 Kb)  다운 : 0 회


김완하의 에스프리

 

 

함열을 지나며

 

 

호남선 완행열차가

멎었다 뜨는 사이,

잠시 그쳤던

눈발이 차창을 휘감는다

 

대숲으로 담을 친 마을

퍼 올리는 저녁연기 사이로

기적 소리에 놀라

한 떼의 새들은 눈 속을 튕겨 오른다

 

 

예년의 이맘때쯤일까. 완행열차를 타고 함박눈 속 함열 지나던 날. 그때는 호남선에도 완행이 달리던 때. 개찰구를 막 빠져 나와 미처 기차에 오르지 못한 아낙이 함지박을 인 채 손사래를 치고 있었지. 동동동 발 구르며, 달려가는 열차를 망연히 바라보았지. 멀어지는 철길 위로 떠받쳐 인 아낙의 함지박 속으로 땅벌처럼 달려들던 눈발. 지금은 KTX를 타고 흔적도 없이 지나가는 곳. 그렇게 우리 삶의 배경으로 사라져 버린 곳.

시인. 한남대 국어국문창작학과 교수



 
글목록
 

 Total:757    Page:( 76/1 )  
NO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첨부 조회수
757 김완하 2019-02-23 243
756 김완하 2019-02-17 102
755 김완하 2019-02-09 75
754 김완하 2019-02-01 205
753 김완하 2019-01-30 100
752 김완하 2019-01-23 117
751 김완하 2019-01-15 116
750 김완하 2018-12-23 160
749 김완하 2018-12-20 161
748 김완하 2017-12-24 428
[ [1] [2] [3] [4] [5] [6] [7] [8] [9] [10] [▶] [76] ]
글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