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왼쪽 이미지 상단 가운데 이미지 상단 오른쪽
 작성자   김완하                                           일시 2019-02-01 19:06:50
  글제목  김완하의 에스프리(6)/눈발/중도일보

DownLoad : 중도칼럼6.hwp (20 Kb)  다운 : 0 회


김완하의 에스프리

 

 

                   눈발  



내장산 밤바람 속에서

눈발에 취해 동목(冬木)과 뒤엉켰다

뚝뚝 길을 끊으며

퍼붓는 눈발에

내가 묻히겠느냐

산이여, 네가 묻히겠느냐

수억의 눈발로도

가슴을 채우지 못하거니

빈 가슴에 봄을 껴안고 내가 간다

 

 

내장산 일품인 가을 단풍이 지고나면 곧 겨울이다. 연이어 쏟아지던 눈발. 떠나간 붉은 색 단풍과 대조되어 온통 흰색으로 변신하는 숲. 그 속에 살아 숨 쉬는 싱싱한 시간이 있었다. 어느 겨울 내장산에서 만났던 그 눈발은 내 일생의 빛나는 추억. 온 산을 떼 호랑이소리로 울고 가던 바람 속에서, 쏟아지는 눈발을 어깨에 받으며 오랜 동안 홀로 들으니. 산은 그 품안에 빈 들을 끌어 이 세상 가장 먼데서 길은 마을에 닿고 있었다.

시인. 한남대 국어국문창작학과 교수



 
글목록
 

 Total:764    Page:( 77/1 )  
NO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첨부 조회수
764 김완하 2019-10-13 1
763 김완하 2019-10-06 5
762 김완하 2019-09-25 10
761 김완하 2019-09-22 10
760 김완하 2019-09-14 14
759 김완하 2019-09-07 22
758 김완하 2019-08-30 34
757 김완하 2019-02-23 282
756 김완하 2019-02-17 134
755 김완하 2019-02-09 120
[ [1] [2] [3] [4] [5] [6] [7] [8] [9] [10] [▶] [77] ]
글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