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왼쪽 이미지 상단 가운데 이미지 상단 오른쪽
 작성자   김완하                                           일시 2019-01-23 12:08:39
  글제목  김완하의 에스프리(4)/눈사람/중도일보

DownLoad : 중도칼럼4.hwp (19 Kb)  다운 : 0 회


           김완하의 에스프리

 

 

 

                                눈사람


  

 

당신의 발자국 남은 거리에 눈이 날린다

 

 

발자국 지워진 그 위로 별빛 쌓인다

 

 

살다보면 쓸쓸한 마음 사이로는 새 길이 나서

 

 

그 길 따라 당신과 하나 되어 걷는다

 

 

당신 벌써 내 안에 달빛으로 스민다

 

 

눈사람을 만들어 문 밖에 세워두던 때가 있었다. 숯검정의 눈과 소나무 눈썹, 솜으로 만든 수염. 집으로 드나드는 사람들 그 모습 보고 먼저 반겼다. 눈이 더 오는 날 눈사람은 신이 나서 자꾸만 들녘으로 가겠다며 떼를 썼다. 한밤을 문 밖에 서있던 눈사람이 떼로 사라지던 날도 있었다. 백석 시인은 눈 오는 날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라는 시를 썼다. 우리들 마음의 쓸쓸함 사이로는 어디나 새 길이 나서 그 길 따라 눈사람 걸어가고 있다.

                                                             시인. 한남대 국어국문창작학과 교수



 
글목록
 

 Total:757    Page:( 76/1 )  
NO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첨부 조회수
757 김완하 2019-02-23 242
756 김완하 2019-02-17 101
755 김완하 2019-02-09 75
754 김완하 2019-02-01 205
753 김완하 2019-01-30 100
752 김완하 2019-01-23 117
751 김완하 2019-01-15 115
750 김완하 2018-12-23 159
749 김완하 2018-12-20 160
748 김완하 2017-12-24 427
[ [1] [2] [3] [4] [5] [6] [7] [8] [9] [10] [▶] [76] ]
글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