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왼쪽 이미지 상단 가운데 이미지 상단 오른쪽
 작성자   김완하                                           일시 2018-12-23 14:56:40
  글제목  김완하의 에스프리(2) /썰물/중도일보

DownLoad : 중도일보칼럼2.hwp (19 Kb)  다운 : 2 회


(사 진) 김완하의 에스프리

 

 

썰물

 

 

물 나가서야

섬도 하나의 큰 바위임을 안다

 

바다 깊이 떠받치고 있는

돌의 힘,

 

인간 세상

발아래 까마득한 벼랑을 본다

 

 

지금 우리 앞에는 한 해의 물길 가득 들어와 있습니다. 포구엔 갈매기 떼로 날고 이제 떠나갈 뱃사람들의 설렘으로 넘실대는 바다. 그러나 돌아보면 우리는 얼마 전 한 해의 끄트머리를 통과해 왔지요. 밀물의 그득함은 언제나 썰물의 바닥을 딛고 차오른 것. 가득한 것도 언젠가 다 비워서 맨땅을 드러내는 법. 그때야 우리는 이 세상 이치를 깨닫는 것이니. 바위도 물에 기대어야 섬으로 떠오르는 것이지요. 그 신뢰와 사랑으로 올 한해도 더 따뜻할 거라 믿어요.

시인. 한남대 국어국문창작학과 교수



 
글목록
 

 Total:757    Page:( 76/1 )  
NO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첨부 조회수
757 김완하 2019-02-23 242
756 김완하 2019-02-17 101
755 김완하 2019-02-09 75
754 김완하 2019-02-01 205
753 김완하 2019-01-30 100
752 김완하 2019-01-23 117
751 김완하 2019-01-15 116
750 김완하 2018-12-23 160
749 김완하 2018-12-20 160
748 김완하 2017-12-24 427
[ [1] [2] [3] [4] [5] [6] [7] [8] [9] [10] [▶] [76] ]
글목록 
  검색